자동로그인  
한글2005 완전정복(강의종료)
 
작성일 : 09-08-07 20:05
새 글, 새 탭 - Alt+N, Ctrl+N
 글쓴이 : 한글닷컴
조회 : 3,514  


새 글, 새 탭 - Alt+N, Ctrl+N

"새 글", "새 탭"을 생성하는 방법과, 이 들의 차이점과 유사점 등을 알아보자.

◆ 새 글

◎ "새 글"을 생성하는 방법에는 크게 세 가지 방법이 있다. 아래는 새 글을 생성하는 방법에 대하여 나열한 것이다.

메뉴를 이용하는 방법 : [파일 - 새 글]을 선택한다.

도구상자를 이용하는 방법 : [새 글] 아이콘을 클릭한다.

단축키를 이용하는 방법 : Alt+N을 누른다.


◆ 새 탭

◎ "새 탭"을 생성하는 방법에는 크게 세 가지 방법이 있다. 아래는 새 탭을 생성하는 방법에 대하여 나열한 것이다.

메뉴를 이용하는 방법 : [파일 - 새 탭]을 선택한다.

빠른 메뉴를 이용하는 방법 : 한글2005 실행화면 왼쪽 하단에 보면 라는 아이콘이 있다. 여기에서 마우스 오른쪽 버튼을 클릭한 후, [새 탭]을 선택하면 된다.

단축키를 이용하는 방법 : 아쉽게도 새 탭에 대한 단축키는 없다.

새 글과 새 탭의 차이점

새 글의 경우

    [새 글]을 선택하게 되면 아래와 같이 윈도우 창을 하나 더 생성하게 되며, 윈도우 작업줄에도 작업칸이 하나 더 생성된다.


새 탭의 경우

    [새 탭]을 선택하게 되면 아래와 같이, 현재 작업하고 있는 한글문서의 아래 부분에 탭 형식으로 문서창이 생성되며, 윈도우 작업줄에는 작업칸이 생성되지 않는다.


[새 글]과 [새 탭]의 장단점

    특별한 장점, 단점은 없다. 다만, 사용자의 이용방식에 따라 자신에게 편리한 방법을 택하여 사용하면 그것이 곧 장점이요, 단점을 회피하는 것일테다.


[새 글]과 [새 탭]의 문서간 이동 방법

    한글97을 사용하던 사람들은 Alt+W라는 단축키를 기억할 것이다.(물론 사용해 보지 않은 사람들은 모르겠지만) 한글97에서 쓰였던 Alt+W는 한글문서간 이동 단축키인데, 이 단축키는 한글2005에서는 더 이상 쓰이지 않는다.

    [새 글]로 생성한 문서 창간의 이동은 윈도우에서 범용으로 쓰이는 단축키인 Alt+Tab이며,
    [새 탭]간 이동은 Ctrl+Tab이다.

    어떤 형식으로 새 문서를 생성시켰느냐에 따라 문서간 이동 방식이 다르니 확실하게 알아두어 실수를 미연에 방지토록 하자.


[새 글]과 [새 탭]의 문서 작업 종료 방법

    [새 글]로 작업한 문서를 종료시키는 단축키는 Alt+F4이며,
    [새 탭]의 경우에는 Ctrl+F4이다.

    가령 아래와 같이 [새 탭] 방식으로 문서를 생성하여 작업한 경우, Alt+F4를 누르면... 컴퓨터는 이를 모든 탭을 한꺼번에 닫겠다는 의사표시로 알아듣고, 탭으로 열려있는 모든 탭을 동시에 닫게 되는 것이다.

    또한 한글2005의 오른쪽 상단에 있는 창 닫기 버튼도 각기 용도가 다른 바, 한글2005의 화면에는 아래와 같이 [창 닫기]버튼이 각기 다른 모습으로 두 개가 공존하고 있다. 서로 같은 역할을 하는 것이라면 굳이 두 개를 달리 놓았을리 만무하다.

    각각의 기능을 살펴보자면,
    번의 경우에는 위의 Alt+F4의 역할을, 번의 경우에는 Ctrl+F4의 역할을 하는 것이다.

    즉, 번은 문서 창 닫기. 번은 문서 탭 닫기이다.

    방법은 또 있다.

    아래와 번, 번은 각기 위에서 설명한  문서 창 닫기. 문서 탭 닫기의 역할을 수행한다.
    각각, 번은 문서 창의 최 상단 띠 부분에, 번은 문서 창의 좌측 하단 문서 탭 이름 부분에 마우스를 갖다 대고 오른쪽 버튼을 클릭하면 나타난다.

본 강의의 저작권은 한글닷컴 김현수에게 있습니다. 그 어느 누구도, 본인의 서면 동의 없이 본 강의를 한글닷컴 이외의 가시물(출판물, 웹사이트, 모든 종류의 디지털매체, 기타 인쇄 및 열람 가능한 모든 매체)에 무단으로 전제, 복사하여 열람토록 할 수 없으며, 이를 어길시에는 현행 저작권법에 의거하여 형사범으로 고발 하겠습니다.

Copyright ⓒ Haangul.com 김현수 All rights reserved.